스마트폰, 만충전 상태에서 계속 충전? 문제없다

컴퓨터_모바일|2017.08.04 12:57

배터리는 100%가 되면 더이상 충전하지 말아라....라고 하는 소리는, 스마트폰 사용자라면 한 번쯤은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뭐 그것이 단말기를 오래 사용하기 위한 방법이라고 하는데...


그러나 사실, 이 말은 스마트폰 기술의 발전을 통해 이미 구식이 되어가고 있다.


- 스마트폰은 영리하다



일반적으로, 스마트폰에 탑재되는 리튬 이온 배터리는 충전 횟수에 따른 수명이 있고, 충전 할 때마다 그 횟수가 카운트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충전 케이블과 단말기를 계속 연결하고 있으면, 미묘한 방전과 충전을 반복하여 충전 횟수가 마음대로 계산되어져 간다고 되어있다.


그러나 이것은 이중으로 잘못 된 것이다.


먼저, 리튬 이온 배터리의 충전 횟수는, 100%에 상당하는 량을 다 사용하면 1 사이클로 카운트 된다. 따라서, 50% 사용후 50%를 충전해도, 충전 횟수는 1 사이클이 아니라 0.5 사이틀이라는 것.




다음에, 최근의 스마트폰은, 100%에 도달하면 과충전을 방지하는 장치가 탑재되어 있다.


"스마트폰은 이름에서 풍기는대로 현명하다(영리)" 라고 말하는 사람은, 전자 제품을 다루는 Anker의 대변인이다. "모든 유닛은 내장 칩을 탑재하고 있고, 일단 100%에 도달하면 충전을 하지 않도록 돼있다"



사실, 2015년에 출판 된 "왜 리튬 이온 배터리인가"라고하는 Apple에 의한 특집 페이지에서도, 배터리 용량이 80% 이상이되면, 전류가 약해지는 "세류"로 변경되어 배터리에 부하가 걸리기 어려운 모드로 자동 변경되는 것으로 표시되어 있다.


- 배터리 소모를 결정하는 것은 혹사에 따라


그럼, 도대체 무엇이 배터리의 수명을 결정하는가?


빠른 속도로 Apple 제품을 분해하여 공개하는 것으로 유명한 iFixit에 따르면, "사이클 카운트가 전부다"라는 것. 일반적으로 스마트폰의 배터리는 400주기 분의 충전 횟수가 맞춰져 있으며, 최소 1년 ~ 1년 반 동안 갖게된다는 것이다.


회사는 "배터리를 실제로 어떻게 사용하는지, 얼마나 배터리에 일을 시키고 있는지에 달려있다"라는 것이지, 만충전인데 계속 충전하고 있다고 해서 배터리 기능이 떨어지는 것은 말도 안된다고 한다.




또한 앞서 언급한 Anker도 원래 배터리는, 항상 열화의 길을 걷고 있다며 "야간에 휴대폰을 충전하면서 잠을자더라도 열화의 진행에 큰 차이가 생기는 것은 없다"며 영향이 거의 없는 경미한 수준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 리튬 이온 전지는 더위에 약한?


무엇보다 스마트폰을 충전 한 채 잠을 자더라도 전혀 위험하지 않다라는 것은 아니다.


뉴스 사이트 BusinessInsider에서는, 리튬 이온 배터리가 열에 의해 저하되는 경향이 있다는 것을, Apple도 웹사이트에서 지적하고 있다고 소개한다.


Apple 기기는 넓은 주위 온도 범위에서 작동 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있고, 최적의 범위는 16° C ~ 22° C이다. 특히 중요한 것은 35° C를 초과하는 주위 온도에 장치를 노출시키는 것이다.


배터리 용량에 회복할 수 없는 손상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즉, 배터리가 한번 충전으로 장치를 구동 할 수 있는 시간이 평소보다 짧아진다. 또한 주위 온도가 높은 곳에서 기기를 충전하면 더 심각한 손상을 줄 수도 있다.


어떤 사람들은 여름의 더운 시기, 건강의 관점에서 야간에 쿨러를 가동해놓고 잠을 청하는 사람도 많을 것으로 생각하는데, "더위"를 일으키는 것은 스마트폰도 마찬가지라는 것이다.

댓글(0)

티스토리 툴바